선영이모(26)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선영이모(26)

고유명사 9 571 6
"으헉…………"

성혁은 자신도 모르게 허리를 뒤틀면서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자신의말랑한 귀두부근에 귀두보다도 더 부드럽고 그리고 미끌한 혀와 침의 감촉이 전해지고

있었기에..

성혁은 눈을 뜨고는 아래를 바라보았다.

연한 보라계열의 망사로 된 슬립을 입고 자신의 좆을 입에넣고 빨고잇는 인영의 모습이 너무도

도발적이고 섹시했다.

"헉………아…..인영아…허허….헉…"

성혁은 그런 상황을 보면서 친구의 엄마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

인영은 사내가일어남을 알자 더욱 정성을 들여 좆을 애무하면서 손으로는 큰 고환을 둥그스럼

하게 잡고서 만지작 거리고 있었고 입속으로는 더욱 깊숙이 좆을 밀어넣고는 고개를 많이 흔들

고 잇었다.



움직일적 마다 젖무덤의 반이상이 얇은 망사슬립위로 올라와 있다보니 젖가슴은 그대로 출렁

거리면서 앞으로 쏟아질것만 같았다.

그리고 얇은 망사사이로 보이는 그녀의 백옥같은 속살과 허벅지살은 너무도 뇌쇠적이었다.

성혁은 도저히 참지를 못하고 그녀의 허벅지를 두손으로 스다듬고 있었다.

"헉…………..아……."

약간은 까칠한듯한 그녀의 망사슬립의 느낌이 전해와 더욱 흥분을 느끼고 성혁은 인영의 오럴로

인해 더이상은 참지 못하고 허리를 꺽으면서 그녀의 보지를 찾아 고개를 들이밀고 있었다.

"보지줘….미칠것 같아.."

"인영이의 보지를 빨지 않고서는 목이 말라..참을수가 없어…"

"아..항….아…."

인영은 사내의 속삭임에 두다리를 더욱더 벌리면서 엉덩이사이 공간을 넓혀주며 성혁의 위에

올라타고 있었다.

그리고 엉덩이는 사내의 얼굴 부위에 들이밀면서 보지를 빨아달라는 무언의 요구를 하고 있었다.



성혁은 얼굴 부근으로 다가온 엉덩이사이 낀 팬티를 옆으로 밀면서 팬티사이로 삐져나온 보지를

혀로 빨기 시작을 했다.

"후르릅……….쪼옥…….."

"하윽…………………아………..아…………….."

엉덩이가 세게한번 들썩거리고 그리고는 더욱 아래로 엉덩이가 내려오고 있었다.

혀를 세로로 말아 최대한 길게 그녀의 구멍안으로 넣고는 혀를 움직이자 그녀는 흥분이 된다는

표현으로 엉덩이를 옆으로 돌리고 있었다.

"가만 있어….??"

"빨기..힘들어……"

"이상해…정말….이런자세는 첨이야…"

"읍……..쪼옥……….쪼옥….."

"이게…육구자세로 하는 오럴이야….."

어느새 성혁은 친구의 엄마에게 말을 놓고서 아래것 대하듯이 대하고 있었다.



발갛게 부어있듯이 선홍빛이 감도는 인영의 속살사이 맻혀있는 물방울을 혀로 살살

빨아 마시면서 그 부드러운 속살에 손가락을 넣고는 부드럽게 자극을 하며 후벼파기 시작을

했고 혀는 여전히 그녀의 구멍위쪽을 강하게 자극을 주고 있었다.

"하..억………………….아…"

그녀의 긴 탄식이 터져 아오면서 그녀는 좆을 빨던 고개를 들면서 허리를 한번 크게 튕기고

있었다.

인영은 너무도 자극적인 도발에 어쩔줄을 몰라하면서 아래를 돌아보고 있었다.

사내가 자신의 아랫도리를 손가락으로 후벼파면서 혀로 그 애액을 빨아마시는 모습이 보이고

있었고 그리고 수북이 돋아난 자신의 검은 수풀미 보이고 있었다.

너무도…흥분되고 너무도 짜릿한 쾌감이 밀려들고 있었다.

"아….허엉….그만……"

"어서…해줘…하..앙….미치겠어….

"아..흑…여보……….아…"

인영은 사내의몸위에 올라타고는 절규에 가까운 몸부림을 치면서 사내의좆을 다시 잡고 딸을

치듯이 흔들고 있었다.



"어떤 자세로 해줄까…???"

"몰라..알아서..해줘…"

이제 반대로 침대에 누워 가랑이를 벌리고 있는 인영은 자신의 보지를 부드럽게 스다듬으면서

바라보는 성혁의 눈빛을 바라보고 있었다.

"뒤치기…해줄까…??"

"그거…인영이 좋아하잖아…"

그말에 인영은 부끄러운지 얼굴을 붉히고 있었다.

"응………뒤로해줘……"

인영은 일어나면서 침대에 개처럼 엎드리고 있었고 엉덩이를 사내의 앞쪽으로 내밀고는 뒤돌아

보고 있었다.

벌렁거리면서 시커먼 회음부가 벌어져있고 그 사이에 붉은 조개속살들이 보이고 있었다.



성혁은 침대에서 내려가 방바닥에 서서 그녀의 허리를 잡고 자신쪽으로 잡아 당기고 있었다.

"어….어떻게..하게…??"

"응…뒤에서서…하게…."

"이러면…아마..더 깊숙이…..들어갈거야…"

성혁은 건들거리는 좆대를 인영의 질 입구에 마추면서 서서히 미끄러운 구멍을 파고 들기 시작

을 했다.

"퍽!! 푸걱!!"

한번의 허리운동으로 성혁의 용두는 사정없이 가운데를 파고들면서 단번에 인영의 자궁깊숙이

좆을 박아주고 있었다.

"푹……………..푸걱!!"

"아..좋아……인영이..보지는..넘…..따뜻해…"

"언제…넣어도…..너무…포근하구…좋아…..허헉…"

"퍽!!퍽퍽퍽!!"

엉덩이를 더욱 세게 잡고 자신쪽으로 잡아 당기면서 강하게 용두질을 하면서 성혁은 인영의 

그곳을 바라보고 있었다.

붉은 속살들이 내보이고 있었고 그 가운데 굵은 자신의 몽둥이가 그 구멍사이를 드나드는 광경

너무도 섹시하고 미칠것만 같았다.



인영은 두손으로 받치고 있기가 너무 힘들어 얼굴을침대에 처박고는 엉덩이만 뒤로 높이 들어

주고 있었다.

뒤에서 강하게 용두질을 해주는 것이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강한 힘에다가 그리고 몸 전체를

긁어주는듯한 자극에 정신마저 혼미할 지경에 이르고 있었다.

"아..항…아…..허엉….."

"아…여보…………여보…나..몰라…하앙…."

"좋아……….??"

"응……….미칠것 같아…"

"나…처음으로…오르가즘..느낄것만..같아….하앙…"

"당신에게……처음 강간당하면서..부터…오르가즘을 느꼈는데…."

"오늘은..정말..아..흐흑….."

성혁은 이제 좆을 그녀의 질에서 반즈음 빼고서는 그 틈새로 손가락을 넣고서는 좆대를 보지

"

"아…악………………..그만…아…..몰라…

점점더 빨라지는 사내의 거친 숨소리와 그리고 온몸을 자극하느 용두질의 속도에 인영은 

두팔을 벌려 침대를 잡으면서 엉덩이를 자신도 모르게 돌리고 있었다.

"허헉………나….허헉…"

"보지에….좆물…넣어두…..돼….???"

"안돼….오늘은…..??"

"왜….??"

"오늘….끝나….배란일이……"

"시팔….아직도..공장…패쇄 안했어….??"

"응………."

"니몸에….내…세끼를…배게하면….히히…"

생각만 해도 너무 짜릿한 생각에 성혁의 온몸에도 소름이 돋듯이 전율이 흐르고 있었다.

친구의 엄마에게 자신의 애를 배게 한다는 생각…그것은 도저히 불가능 한짓이지만 그러나 

지금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



"안돼..그건……"

그제서야 인영은 고개를 들고 팔을 다시 뻗치고는 뒤를 돌아 보았다.

"왜..싫어……………..??"

"그건…아니지만…그래도..그건…."

"알았어….알았어…"

난색을 표하는 마흔여섯의 아줌마의 엉덩이를 성혁은 다시한번 강하게 쥐어 잡으면서 마지막

좆질을 하고 있었다.

"퍼걱!!"

"퍽!! 질~퍼걱!!"

요란한 마찰음이 지속이 되더니 이내 성혁은 좆대를 빼내고 있었다.

"헉……………………"

빼내자 말자 좆대는 오줌을 뿌리듯 하얀색의 좆물을 뿌리기 시작을 했고 한번 자위를 했지만

얼마나 흥분을 했는지 좆물은 진한 밤꽃향의 냄새를 피우면서 인영의 탐스러운 엉덩이와

그넘어 목덜미까지 좆물이 튀고 있었다.



"허헉…………아…."

자위를 하듯이 한방울의 좆물까지도 모두 인영의 배위와 얼굴 그리고 아랫도리 수풀에 뿌린뒤

성혁은 인영을 바라다 보고 있었다.

"음………….."

"자기….는…양이…많은것 같아…"

인영은 바라보는 성혁의 눈빛이 무안한지 몸가득 묻어있는 정액을 손가락으로 찍어 한번 바라

본뒤에 휴지를 찾고 있었다.

"먹어봐……….한번…."

"이걸………..??"

"응…..포르노 보니깐…그것 여자들이 맛있게 먹던데…"

인영은 바라보는 성혁의 눈빛과 그리고 자신의 보지안에 넣지 못하게 한 미안한 마음이 겹쳐

손가락에 묻은 좆물을 입안으로 넣고는 맛을 보고 있었다.

"음………이상해……….."

"왜……맛없어…??"

"응……이상한것..같아…" 

"괞찮아…아무탈은 없는 거고..단백질 덩어리라 여자들 미용에는 그만이래…"

성혁은 그렇게 말하면서 인영의 옆자리에 벌러덩 들어 눕고 있었다.

인영은 그런 성혁을 바라보며 자신의 몸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좆물을 떼어내어 한번더 입안으

로 넣고서는 맛을 보면서 인상을 찌푸렸다.



아침..눈을 떴다..

그녀는 언제 갔는지 침대에 혼자 덩그러니 누워있었다.

밤새 그녀의 젖통을 뒤고 잠이 들었는것 까지는기억을 하겠는데…

그녀는 언제 깼는지 벌써 아침목장을 둘러보며 산책을 하고 있었다.

아주 행복하고 깨소금이 넘치는 신혼 새댁처럼…

"일찍 일어 났네요…??"

"응……..일어났어…"

" 기분이 좋아 보여요…???"

성혁은 쥐위를 휙 둘러보면서 인영의 손을 살며시 잡았다.

"응…….너무좋아…"

"자기가 그렇게…해줬는데…."

인영은 말을 하면서도 스스로 부끄러운지 얼굴을 붉히고 있었다.



"언제 올라갈거예요…??"

"응……내일…"

"뭐…내일…??"

순간 성혁은 큰소리를 지르면서 인영을 바라보았다.

"내일…남..편이..중국에서..귀국을..해…."

그녀는 그말이 하기가 미안했는지 말을 더듬거리면서 고개를 살며시 숙이고 있었다.

"음…….그럼…오늘….정말..황금같은 날을 보내야겠구만…."

"오늘….우리…해수욕장 가요…"

"뭐……..???"

"수영복도 안가져 왔는데…"

"뭐..어때요…"

"시내가서 사면은 되지…히히…"



제주시내에 들런 둘은 정말 신혼부부같이 팔짱을 끼고는 그렇게 다정하게 쇼핑을 하고 있엇다.

"이거…..어때….??"

"너무…야해…"

"그래도..이게 좋은데….난….."

인영은 순간 성혁이 들고있는 수영복을 바라보다가 얼굴을 붉히면서 겨우 고개를 끄덕였다.

"자기가..좋다면은….."

수영복은 완전 비키니였고 하얀색 바탕에 파란색 가로줄무늬가 있는 수영복이었는데 브래지어

부분은 목뒤로 끈으로 묶도록 되어 있었고 수영팬츠도 양옆을 묶도록 되어있는 정말 야하디

야한 수영복이었다.

그것을 집어주는 점원조차도 점잖고 기품있게 생긴 인영에게는 안 어울린다는 듯이 아니…어찌

그런 수영복을 입을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다는듯이 고개를 갸웃거리며 아래위로 훑어보기까지

했다.



"우…………원더풀………."

성혁은 해안가에 비스듬이 누워있다가 그녀가 입고 나온 수영복을 보고는 놀란듯이 일어나 

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죽이는데……….???"

"그만해….남들이 보는거 같아…죽겠다…정말…"

그녀는 얼른 성혁이 있는곳으로 다가와서는 수건으로 몸을 가리고 있었다.

그러나….성혁은 이내 다른 마음을 품고 있었다.

솜털보다도 더 하얗고 고운 그녀의 속살을 보는순간… 그리고 중년의 여인이라고는 전혀

믿을수 없을정도로 수영복이 잘어울리는…그녀를 보면서 성혁의 아랫도리는 벌써 텐트를 치고

난리를 피우고 있었다.

날씬하고 길게 뻗은 하얀 다리각선미와..그리고 풍만한 유방…젖무덤이 그대로 보이는 유방을

보는순간 어느 남자라도 그러지 않을수는 없을것만 같았다.

그러기에…지나가던 남자들도 한두번 힐끗 바라보며 성혁이 부러운듯이 그렇게 하고서는

지나가고 있었고…



"미치겠다…정말…"

"뭐가……..??"

"너무..꼴려서…..미칠것 같아.."

"지금이라도….인영이을 벗기고…하고시퍼…섹스…"

성혁은 자극적으로 인영의 귓볼을 혀로 자극을 하며 귓엤말을 나누었고 인영은 그 이야기를

들어면서 다시금 흥분의 물결이 일렁거리고 있음을 느낄수가 있었다.

"어떻해….여기서……안돼…."

"그러게…말야..시팔…..아…하고싶어 미치겠다…"

"내…이..단단한….물건은…당신의…아랫도리..구멍에….넣고….돌려야 하는데…"

"아……….항………아…."

인영은 그만 눈을 질끈 감으면서 입술을 깨물고 있었다.

하는것보다 오히려 더욱 많은 자극을 주는 사내의 달콤하고도 섹시한 말투에 인영은 녹아 내리고

있었다.



"우리…저기..가자…"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34.214.179,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9 Comments
재미너무 있네요 감사해여 ㅎㅎ
굿이네요
좋은내용♡
좋아요
재미있네요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7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재미있네요
굳굳
선영이..좋은이름

글읽기 YP 글쓰기 1YP 덧글쓰기 YP 추천 YP